자유게시판
고객센터 > 자유게시판
[아침을열며] 주의력결핍 및 과잉행동 장애(ADHD)아동의 특징 덧글 0 | 조회 361 | 2015-04-05 00:00:00
관리자  

주의력 결핍 및 과잉행동장애(ADHD)란 아동이 부주의와 과잉행동이라는 두 범주에서 나이에 맞지 않는 행동을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보이는 것을 말한다. 발병률은 전체 학령기 아동의 3~5% 정도이며, 아동이 성장함에 따라 증상의 강도는 감소할 수 있지만 일생동안 지속되는 경우도 많다
ADHD가 있는 아동 대부분은 정상 지능이나, 일상생활에 지적 능력을 적용하는데 어려움이 있고 낮은 성적, 가족이나 선생님, 동료들과의 대인관계에서도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다.
ADHD의 구체적인 원인을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영향이나 신경생물학적 영향과 관련이 있는 것은 분명한 것 같다. 또한 태아 알코올 증후군(FAS)을 갖고 태어난 많은 아동들은 과잉행동, 주의력 결핍, 충동성을 보인다. 소량의 납과 같은 환경적 독소는 대뇌발달과 기능에 영향을 미치거나 ADHD를 야기할 수 있다.
주의력결핍 및 과잉행동 장애는 연령에 따라 보이는 양상이 조금씩 달라지며 전형적인 특성들을 다음과 같다.
유아기에는 출생 직후부터 예민하고 까탈스러워 키우기 힘든 아이일 경우가 많다. 특히 걸음마를 하기 시작하면서부터는 이것저것 다 만져보고 난장판을 만들어 놓기 일쑤이고, 아무데나 기어 올라가고, 조심성이 없어 자주 넘어지며,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일이 다반사이다. 그래서 자주 다치고 종종 집밖으로 뛰쳐나가 위험에 노출되기도 한다.
유아원과 유치원 시기의 특징은 아래와 같다. 만 3~4세의 정상적인 아이들의 절반 이상이 부모가 보기에 주의산만하고 과잉행동을 보인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발달 과정상 나타나는 자연스런 현상일 수도 있으므로 그런 경향을 보인다고 해서 모두 ADHD라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 이 시기의 아이들에게서 주의해서 살펴볼 행동 특성은 다음과 같다.
ㆍ높은 곳에 올라가는 등 조심성이 부족하다.
ㆍ 마치 모터가 달린 것처럼 계속해서 뛰어다니고 돌아다닌다.
ㆍ 자기가 원하는 것을 집요하게 요구하고 고집을 부리거나 떼를 쓴다.
ㆍ기분이 쉽게 변하고 쉽게 화를 낸다.
ㆍ부모의 말을 잘 듣지 않고 30~6)%는 반항적이다.
ㆍ 유치원에서 교사의 지시사항을 잘 따르지 않는다.
ㆍ수업시간에 아무데나 돌아다니고 제멋대로 행동한다.
ㆍ시끄럽게 떠들거나 장난을 심하게 친다.
ㆍ 친구들 일에 간섭하거나 쉽게 싸운다.
초등학교에서는 아이들에 부과되는 요구가 많아지는데, ADHD 아동은 이를 잘 견디지 못한다. 예를 들면 수업시간에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하고 몸을 뒤틀고 딴 짓을 해 자주 지적을 당한다. 또 숙제하는 것을 잊어버리고 준비물을 챙기지 못하고 물건을 자주 잃어버린다. 한 가지 일에 집중을 잘 못해 학습에 문제를 보이기도 하고, 충동적인 행동 때문에 친구들과 자주 싸우거나 따돌림 당하기도 한다. 초등학교 시기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ㆍ 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한다.
ㆍ교사의 말에 주의를 기울여 듣지 않는다.
ㆍ교사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다.
ㆍ 충동적인 행동을 참지 못한다.
ㆍ다른 학생들과 협동하거나 사이좋게 놀지 못한다.
ㆍ20~25%는 읽기를 제대로 못한다.
ㆍ쓰기와 산수 문제를 푸는 데 실수가 많다.
ㆍ 옷을 깨끗하게 입는 것이나 깨끗이 씻는 것 등 일상적인 일들도 책임있게 하지 못한다.
ㆍ 다른 사람들의 대화에 끼어들고 참견하며, 남을 괴롭히기도 한다.
ㆍ서클이나 스카우트 활동 같은 집단행동에서 어려움을 참지 못한다.
이렇게 각 연령대별로 위에 해당되는 행동 특징을 보이는 아동의 경우에는 조기에 발견하여 전문가와 상담하고 적절한 중재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 많은 아동이 학령기 초에 학교에서 문제가 생겨서 중재를 시작하게 되는데, 좀 더 일찍 발견하여 중재를 시작하면 더욱 호전될 수 있으리라 본다.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